생체조직투명화

The ultimate solution

CLARITY 생체조직 투명화 기술
‘CLARITY’란 생체조직의 불투명성의 원인인 세포지질 (Lipid) 성분을 제거하여 조직을 투명하게 하는 기술이며, 미국 스탠포드 대학 칼 다이서로스 (Karl Deisseroth) 교수 연구팀이 2013년 Nature지에서 처음 발표하였고, 스탠포드 대학의 특허등록기술입니다. 생체조직에 하이드로겔 네트웍을 도입하여 조직 내 세포구조를 유지시킨 채 지질을 제거하여 광학적으로 투명한 조직을 만들게 됩니다.

생체조직의 이미징에 일반적으로 사용되어온 “Slice’n’Scan” 방식은 조직박편 제작에 긴 시간이 소요되며, 조직절단에 따른 조직의 손상, 변형, 왜곡 등의 발생이 불가피합니다. 반면, CLARITY 기술은 조직절편화 작업이 필요하지 않아 “Slice’n’Scan” 방식 대비 1,000배 빠르게 시료를 준비할 수 있고, 항체나 핵산과 같은 고분자를 이용한 조직염색이 가능하여 40배 이상 고배율의 “3차원 영상” 을 얻을 수 있습니다.

따라서, CLARITY™ 기술은 조직박편을 제작하지 않고 원래 조직 그대로 이미징하는 것이 불가능한 현재의 광학기술의 한계를 뛰어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.
  • Traditional : Slice’n’Scan
    • ˙ 20 ㎛ x 7,400 slices
    • ˙ 1000 hours (125 days)
    • ˙ 20 ㎛ resolution images
  • Tissue clearing
    technology
    High speed
    3D imaging
  • Future :
    Direct Volume Imaging
    • ˙ No sectioning
    • ˙ 1000 times faster
    • ˙ 500 nm resolution images

    출처 : 당사 내부 자료